페이지상단으로이동

부산은행,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 ‘디지털바우처’ 출시

    • 입력 2020-10-30 15:55
    • |
    • 수정 2020-10-30 15:55

결제·송금·수당관리 등 분산돼 있는 지급수단 통합·관리 OK

▲부산은행,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 ‘디지털바우처’ 출시

29일 BNK부산은행이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디지털 지갑인 ‘디지털바우처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돼 1차로 물류·관광·공공안전·금융서비스 4개 분야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부산은행은 금융서비스 분야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바우처 서비스’의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부산은행 디지털바우처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디지털 지갑으로 결제, 송금, 수당관리 등 분산돼 있는 지급수단을 통합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디지털화폐 발행 플랫폼 기능을 통해 공공기관에서는 정책지원금 등을 디지털 바우처로 발행해 시민들에게 전달 가능하며 일반기업은 직원 복지 포인트 등을 바우처로 발행해 직원에게 줄 수 있다.

누가, 어디서, 언제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규칙을 정해 발행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을 통해 사용현황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

발행된 디지털바우처는 부산은행의 ‘디지털바우처 앱’에 보관하고 썸패스 가맹점에서 QR로 결제하거나 타인에게 선물할 수 있다.

타 지역민이나 외국인이 부산 내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지갑과 결제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외부자금이 지역 내로 유입되는 효과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부산은행은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디지털화폐를 지역 내 유통함으로서 지역 상공인을 지원하고 지자체 정책예산, 행정효율화에 기여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나아가 다른 특구사업자와의 연계를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올해 말까지 계좌가 없는 외국인이나 미성년자에게도 디지털바우처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은행은 올해 초 항만 수출입 물류서비스 전문기업 케이엘넷, 한국블록체인학회와 ‘블록체인 기반 항만 수출입 물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수출입이 이뤄지는 물류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