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등 관련 ‘중기 ICT R&D’에 기술 지원

    • 입력 2020-01-10 16:33
    • |
    • 수정 2020-01-10 16:33

올해만 129억 지원 투입...5년간 총 3,224억 원 규모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등 관련 ‘중기 ICT R&D’에 기술 지원

올해 블록체인 관련 벤처·중소·중견 기업들이 정부로부터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있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국내 벤처․중소․중견 기업의 신속한 정보통신기술(ICT) 확보 및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ICT R&D 혁신 바우처 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ICT 역량이 부족한 벤처․중소․중견기업이 출연연구기관이나 대학 연구기관을 통해 사업화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을 공급받아 신속하게 제품화 및 사업화 g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으로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해당 사업은 올해부터 5년간 총 3,224억 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으로 올해는 129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지원 분야는 혁신성장 8대 선도 기술 분야인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스마트 팜, 핀테크, 에너지산업, 드론,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와 블록체인을 포함 인공지능(AI),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핵심 기술 분야의 응용·사업화 기술 개발을 중점 지원한다.

특히 올해에는 사업화 역량이 취약한 창업·벤처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다. 1년에 5억원 이내의 단기 지원트랙인 융합촉진형 외에도 2년간 8억원을 지원하는 중기지원형 트랙을 신설해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기술난이도가 높은 과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ICT R&D 바우처는 기업에게 예산 대신 맞춤형 기술을 공급하고 R&D 주도권을 부여해 예산 부정 사용을 방지하고 ICT를 통해 혁신 도약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라고 전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월 24일까지 벤처기업 포함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지원 신청을 받고 있으며, 이달 말 신청 희망기업과 연구기관 간 매칭데이를 개최하고 3월 중에 선정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1월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통신기술(ICT)의 국제표준화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체계적인 표준화 선도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발간한 ‘ICT 표준화전략맵2020’에 블록체인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정통부는 집중대응이 필요한 분야에 △블록체인·융합 △미래통신·전파 △SW·AI △방송·컨텐츠 △디바이스 △차세대 보안 등 총 6개 분야, 15개 중점기술, 242개의 중점 표준화 항목을 발굴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과기정통부의 2020 ICT 표준화전략맵에 블록체인 등장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1-11 11:08:47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