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비트코인 10만달러 간다는 부켈라, 되려 14% 손실

    • 권우이 기자
    • |
    • 입력 2022-01-13 16:16
    • |
    • 수정 2022-01-17 10:10

비트코인 도시도 설립한다

[출처 : 로이터]

올해 비트코인 가격이 10만달러(1억1800만원)까지 오른다고 전망했던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나랏돈으로 투자에 나섰다가 되려 14% 손실을 보았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의하면, 부켈레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최소 1391개의 비트코인을 사들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비트코인 법정통화 계획을 세운 이후부터 비트코인을 구매하기 시작했고 지난해 9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나라로 등극 됐다.

언론은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평균 매수단가는 5만1056달러(약 6000만원)로, 총 매수 비용은 7100만달러(약 843억2500만원)로 추정된다"고 말했고 “현재 비트코인 가격이 4만3000달러대로 떨어진 점을 고려할 때 엘살바도르 정부가 약 14%의 손실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는 부켈레 대통령의 트윗을 근거를 바탕으로 했기에 정확한 수치는 아니다.

부켈레 대통령은 자국 내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에 대한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비트코인 띄우기 운동에 나서고 있다. 지난 2일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 비트코인이 10만달러에 도달할 것 • 비트코인 도시 건설이 시작될 것 • 2개 이상의 국가에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할 것 등 올해 비트코인에 대한 6가지 추측을 내놓았다.

이 중 가장 독특한 예측은 비트코인 도시이다. 지난해 11월 부켈레 대통령은 블록체인 콘퍼런스 폐막식에서 세계 최초로 화산 지열을 사용한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자금 마련을 위해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의 ‘화산 채권’을 발행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의 전망과 달리 비트코인은 오래 들어 부진한 흐름세를 타고 있다. 글로벌 가상자산 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의하면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 10% 가까지 하락했다.

이에 엘레한드로 셀라야 엘살바도르 재무장관은 최근 정부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 일부를 다시 달러로 전환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고 정책 관련 매수 시점 등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스티펠의 나탈리 마시크 연구원은 블룸버그에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엘살바도르 납세자들이 화를 내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며 "이처럼 불투명한 상황에서 엘살바도르 정부가 납세자의 돈으로 위험한 자산을 거래하는 것은 정당화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기업 유명인, 전문가와 국가들이 올해 비트코인 전망에 관한 개개인의 추측을 펼치고 있다. 영국 서섹스대 캐럴 알렉산더 교수는 올해 1만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고 햇필드 인프라스트럭처 캐피털 어드바이저스 CEO는 “가상 화폐가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유동성 축소 압박을 받아 올해 말까지 2만 달러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올해 비트코인은 상승세일지 하락세일지 기대가 되는 바다.

한편, 최근 미 감독당국은 암호화폐와 디지털 자산 투자의 위험성을 투자자들에게 제기했다. 특히 NASAA는 온라인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제공되는 금융사기 및 개인 퇴직연금 계좌와 연결된 사기 등을 조심해야 한다고 꼬집어 강조한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권우이 기자 | [email protected]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