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韓 기재부 차관 "방역 상황 검토 후 추경 결정"

    • 홍동희 기자
    • |
    • 입력 2022-01-06 14:50
    • |
    • 수정 2022-01-06 14:52

"달러 대비 환율 상승은 한국 뿐 아니라 대부분 국가 공통"

▲韓 기재부 차관 "방역 상황 검토 후 추경 결정"

기재부 1차관은 추경 여부는 방역 상황에 달려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정례브리핑’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추경 여부 관련 의견을 밝혔다.

이억원 차관은 “추경 여부는 방역 상황, 소상공인 피해 상황, 지원 필요성, 기정예산 규모와 세수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판단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지원 관련해서는 “방역 소상공인 예산을 18조원 정도 증액했고 방역지원금 100만 원 지급, 6조 50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은 지난해 12월 발표했다”라며 “그다음 손실보상 500만 원 선지급 계획도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방역 위기와 소상공인 어려움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가용 재원을 총동원해서 마련한 피해 지원 대책을 신속히 집행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피해 구제에 전력을 다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현재 남아 있는 예비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거부하였지만 “현재 남은 예비비로 재난 재해 대응 등 예상되는 소요는 충분히 대응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FOMC 회의록 공개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치솟은 점에 대해서는 “연초 미 연준의 조기 금리 인상 전망이 확산되면서 원화뿐 아니라 다른 주요 통화 대비 전체적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흐름"이라며 원화만의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이 차관은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에 따라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런 측면에서 시장 동향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할 생각”이라며 현재 대외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임을 밝혔다.

한편, 이날 FOMC의 예상보다 더 매파적이었던 의사록 공개에 따라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8% 가까이 급락하여 43K선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홍동희 기자 | [email protected]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