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국민의힘 암호화폐 TF 위원장 “암호화폐 인정도 안 하면서 세금 걷나?”

    • 입력 2021-05-04 10:35
    • |
    • 수정 2021-05-04 10:35

정부는 암호화폐 기본 방향부터 설정해야…

▲국민의힘 암호화폐 TF 위원장 “암호화폐 인정도 안 하면서 세금 걷나?”
[출처 :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블로그]

국민의힘이 당내 암호화폐 태스크포스 팀을 꾸리 가운데, TF 위원장이 자신의 견해를 내비쳤다.

4일 뉴스핌에 따르면, 국민의힘 암호화폐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은 성일종 의원이 암호화폐 과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성 의원은 “암호화폐를 가상자산으로 인정하지도 않으면서 과세부터 하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개념부터 정립해야 한다”라며 “기본 방향부터 설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TF 정식 출범 시기에 대해서는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새로 오셨기 때문에 보고도 드리고 여러 가지 할 일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암호화폐 TF에 합류하기로 한 윤창현 의원은 “암호화폐 시장이 커지니 거래량이 많아지고, 코인도 비트코인으로 시작해 이더리움 등 다양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다음 단계는 시장 정비를 해야 하는데 정부는 시장 정비는 하지 않고 세금부터 걷겠다고 한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지난 1일 국민의힘은 암호화폐 TF의 내부 인선을 잠정적으로 확정 짓고, 외부 전문가 영입을 고심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