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암호화폐 낙관론자도 거품 경고...비트코인 50% 급락 가능성 있다

    • 입력 2021-04-22 11:02
    • |
    • 수정 2021-04-22 11:02

장기적으로 ‘황소장’을 위한 정상적인 진화 과정

▲암호화폐 낙관론자도 거품 경고...비트코인 50% 급락 가능성 있다

올해 들어 급등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조정을 보인 가운데 대표적인 암호화폐 낙관론자가 비트코인의 가격이 50% 폭으로 급락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21일(현지시간) 스콧 마이너드(Scott Minerd) 구겐하임파트너스(Guggenheim Partners) 글로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단기간 급등한 비트코인 가격 추이를 고려할 때 매우 거품이 끼었다”면서 “큰 폭의 가격 조정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지금보다 50% 수준인 개당 2만∼3만 달러까지 급락할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비트코인은 사상 최고치인 6만 5,000달러(약 7254만 원) 선까지 오른 이후 급락해 이번 주 5만 5,000달러(약 6138만 원) 아래에서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단기적으로는 대폭 조정을 받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비트코인이 40만~60만 달러까지도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마이너드 CIO는 “우리는 이런 종류의 하락을 전에 본 적이 있다”면서 2017년 말부터 벌어진 비트코인 급락 사태를 언급하며 “장기적으로는 ‘황소장’을 위한 정상적인 진화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일(현지시간) 빌 밀러(Bill Miller) 밀러밸류파트너스(Miller Valued Partners) 창업자 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몇 달간 암호화폐의 랠리가 지난 2017년 변동성과 크게 다르다"며 "현재 비트코인이 주류로 확고히 진입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