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루이비통·카르티에·프라다, 블록체인 컨소시엄 결성

    • 입력 2021-04-22 09:47
    • |
    • 수정 2021-04-22 11:05

블록체인으로 구매 이력과 정품 인증
마이크로소프트, 블록체인 기술기업 콘센시스와 함께 개발

▲루이비통·까르티에·프라다, 블록체인 컨소시엄 결성

루이뷔통(Louis Vuitton), 카르티에(Cartier), 프라다(Prada) 등 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가 정품 인증을 위해 자체 블록체인을 구축하고 나섰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유럽 명품 업계의 3대 주자인 루이뷔통 모에 헤네시(LVMH), 카르티에의 모기업인 리치몬드, 프라다가 구매자들의 구매 이력과 정품 인증을 위해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결성했다.

암호화폐의 기반이 되는 기술인 블록체인은 위변조가 어렵다는 특성으로 이미 많은 기업들은 계약서, 투표, 유통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투명성과 편리성을 높이고 있다.

앞서 LVMH는 2019년 처음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을 선보였으며 이번에는 카르티에와 프라다와 함께 아우라(Aura) 컨소시엄을 공개했다.

아우라는 생산과정에서 부여한 디지털 코드가 아우라 원장에 기록되기 때문에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면 해당 상품의 이력, 원산지, 구성품, 환경 및 윤리정보, 소유권, 보증, 주의사항 등을 제공하는 플랫폼에 접속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받는다.

아우라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와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기술기업 콘센시스가 함께 개발했다.

시릴 비네론(Cyrille Vigneron) 카르티에 최고경영자는 "아우라 컨소시엄은 사치품 업계의 전례 없는 협력을 상징한다"며 전체 종사자들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기를 초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일 구찌(Gucci) 등 유명 패션 브랜드가 대체불가토큰(NFT) 출시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