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JP모건, 우주에서 블록체인 실험

    • 입력 2021-02-26 14:12
    • |
    • 수정 2021-02-26 14:12

분리된 공간에서 ‘IoT 지불 시스템’ 작동 확인
블록체인 네트워크, IoT 서비스에 전력 공급 가능

▲JP모건, 우주에서 블록체인 실험

금융기업 JP모건의 오닉스가 우주에서 블록체인 테스트를 진행했다.

지난 24일 JP모건 체이스의 블록체인 회사 오닉스(Onyx)가 최근 지상이 아닌, 지구 궤도를 도는 위성 사이에서 블록체인 기술 실험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블록체인 기술 테스트는 결제 시스템을 아마존의 ‘에코’나 구글의 ‘홈’과 같은 사물인터넷(IoT) 장치와 연결하기 위한 테스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험에 사용된 위성은 오닉스가 우주 실험을 위해 자체적으로 위성을 만든 것이 아니라고 밝혀졌다. 오닉스는 우주 실험을 위해 덴마크 나노 위성 개발 업체 곰스페이스(GOMspace)와 협력했다.

우마르 파루크(Umar Farooq) 오닉스 CEO는 우주에서 실험을 한 배경으로, 완전히 분리된 공간에서 사물인터넷(IoT)과 연동된 지불 시스템이 작동하는지 실험하기 위해 적절한 상태를 물색했으며, 지구에서 우주보다 분리된 공간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위성 테스트는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오닉스의 우주 실험으로 지상에서 현실화 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결제 서비스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실화 할 수 있는 서비스로는 전자상거래에서 우유를 주문하는 스마트 냉장고, 자동으로 연료를 지불하는 자율주행 자동차 등이 언급됐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