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암호화폐-신용카드 연계 사용 기술 특허 출원

    • 입력 2021-01-13 12:46
    • |
    • 수정 2021-01-13 12:46

‘현물 코인 시대’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암호화폐-신용카드 연계 사용 기술 특허 출원

암호화폐와 시중은행의 신용카드를 연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 특허 출원됐다.

13일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가 가상화폐를 온·오프라인에서 사용할 때 ‘즉시 현금결제가 가능한 PG(Payment Gateway, 온라인상에서 거래를 대행) 시스템에 의한 지불결제방법’에 대한 특허를 특허청에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 출원된 기술은 시중은행 신용카드사에서 발행하는 실물 카드와 거래소의 전자지갑에 있는 암호화폐를 연계 구동해 오프라인 실생활에서 암호화폐를 사용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특허 출원자인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와 가상자산거래소 디비엑스(DBX)는 자체 코인 DBXC 코인을 시작으로 DBX 거래소에 상장된 다른 코인들도 순차적으로 신용카드와 연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는 “이번에 출원된 특허로 컴퓨터 모니터 안에서만 거래되고 있는 암호화폐를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 현물 코인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암호화폐 코인이 거래소에서 사고파는 상품, 즉 자산으로만 인식돼 투기의 수단이 되기로 했으나 이제부터 코인이 상품이 아닌 화폐로서의 인식 전환을 가져오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기훈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이사장은 “암호화폐와 신용카드를 연계 사용토록 하는 기술이 특허로 출원돼 이르면 올 상반기부터 가상화폐가 실생활에 바로 사용될 수 있어 라이프 스타일까지 변화될 것”이라며 특허 출원 소감을 밝혔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