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KISA, 블록체인 대중화 위한 확산 사업 5대 분야 선정

    • 입력 2021-01-13 11:02
    • |
    • 수정 2021-01-13 11:02

투표·기부·사회복지·고객관리·신재생에너지 등 주관기관과 협업

▲KISA, 블록체인 대중화 위한 확산 사업 5대 분야 선정

올해 처음으로 도입하는 블록체인 확산사업에 선정된 5대 분야가 밝혀졌다.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온라인으로 진행한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통해 올해 새롭게 신설된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공개했다. 당시 7개 분야의 전면 도입을 발표했지만, 올해는 사업의 구체화를 통해 최종적으로 5개 분야를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민 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사회복지(보건복지부) △투표(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객관리(우정사업본부) △신재생에너지(산업통상자원부) △기부(민간) 등 5개 분야에 대해 2021년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5개 분야당 각 15억 원을 투입한다. 그중 4건(사회복지·투표·고객관리·신재생에너지)은 조달청 공모를 통해, 1건(기부)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자체 공모를 통해 추진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번 확산사업을 통한 기대효과도 밝혔다.

투표 분야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투표 이력 등에 대해 참여자간 공유를 확대하고 투표과정 및 개표 결과에 대해 투명성 및 신뢰성을 제고한다는 목표다. 기부 분야에서는 기부금 모금단계부터 수혜자 전달까지 전 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기부자가 수혜자의 집행내역을 확인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복지 분야에서는 사회복지 급여 중복수급 방지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관계기관 간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해 수급 누락 및 중복수급 방지, 구비 서류의 간소화를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고객관리 분야는 우정사업본부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우정사업 통합 고객 관리 체계를 구축해 우편, 예금 보험 등 개별 서비스를 하나의 신분증(ID)으로 통합 연계해 이용 편의성 및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 서비스를 확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거래의 입찰·계약·정산 전 과정을 스마트 콘트랙트 등을 활용해 비대면 환경에서도 원스톱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목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관계자는 “세계 각국이 블록체인 비전 전략을 발표하면서 도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집중 분야를 선정하고 각국 차원에서 지원 중”이라며 “우리나라 역시 그간의 시범사업과 블록체인 특구 사업 결과 등을 토대로 분야를 선별했다”고 사업 추진 배경을 말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활용했을 때 파급력이 높은 분야 5개를 선정했다”며 “비대면 경제, 신뢰 강화, 효율성 제고 등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들을 중심으로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과기부는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위해 올해 △블록체인 확산사업(신규) △블록체인 시범사업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신규)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사업 등 블록체인 지원사업에 작년 대비 55% 증가한 531억 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