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日 주요 대기업 30곳' 2022년 디지털 화폐 발행'에 참여

    • 입력 2020-11-20 14:26
    • |
    • 수정 2020-11-20 14:26
[일본 대형은행 3곳과 주요 대기업 30곳 '디지털화폐 발행'에 나선다 ⓒTVCC]


일본 대형은행 3곳과 NTT 그룹, 암호화폐 거래소 등 30개 대기업이 오는 2022년 디지털 화폐 발행에 나선다고 19일 일본 주요 언론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일본 중앙은행의 디지털 엔화 발행 실험 계획이 따른 것이라며, 일본 3대 대형은행인 미쓰비시(三菱) UFJ,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 , 미즈호, NTT그룹, 노무라 홀딩스 등 다양한 분야의 대기업 30곳 이상이 참여한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2022년에 출시 및 실제 사용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디지털 화폐를 공동으로 발행, 송금 및 결제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어 기업 간 대규모 대금 청산과 결제에 활용하고, 연합에 참여한 은행 3곳을 통해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통한 송금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참여기업과 단체는 업종 그룹별로 차례대로 디지털 통화의 효과의 실현 과제를 검증하는 실험으로 검토회는 이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내후년 이후로 디지털 통화를 실용화한다는목표다.

이번 화폐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디지털 통화 포럼'을 설립했다. 디지털 통화 포럼은 지난 6월 개설된 디지털 화폐 스터디그룹인 '디지털화폐 연구회'를 개정한 것이다. 디지털 통화 포럼에는 미즈호 은행, 미쓰비 UFJ은행,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 세븐 &아이 홀딩스, JR히가시니혼(東日本), NTT 그룹, 노무라홀딩스, 동경해상화재보험, 간사이 전력 등이 참여하며 블록체인 기술 파트너인 디캐럿(DeCurret)이 함께한다.

일본은 카드 등 현금이 아닌 결제수단이 차지하는 비율이 20%에 불과할 만큼 현금사용을 하는 국가 중 하나다. 미국은 45% 그리고 중국은 70%가 현금보다는 비현금 결제수단이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일본에서 디지털 화폐 움직임이 민간을 중심으로 구체화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기업 간 이용은 2021년 4월부터 소매, 제조, 물류, 전력 등 그룹별로 실증 시험을 시작할 예정으로 현금관리 및 은행 송금 등의 수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이번 디지털 통화는 은행을 통해 발행, 스마트폰 등 기기를 통해 주고받을 수 있으며 예금을 담보로 은행 계좌와 같은 역할을 하는 지갑도 발급한다. 기존 전자화폐와 교환 지원 및 QR코드 결제 등 다양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