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러시아, 블록체인 개헌 투표 과정에 개인정보 유출 의혹

    • 입력 2020-08-10 15:42
    • |
    • 수정 2020-08-10 15:42
[블록체인 기반 러시아 개헌투표 과정에서 '개인정보 유출 의혹' ⓒTVCC]

지난 6일 코인텔레그래프 보도 인용, 블록체인 기반으로 진행된 러시아 개헌 투표 과정에서 유권자 개인정보가 대량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러시아 현지 언론 코메르산트는 익명의 판매자 제보에 따르면, "블록체인 시스템을 통해 투표한 유권자 114만 명의 여권 정보가 유출돼 다크넷에서 각 1.5달러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민은 만 14세가 되면 누구나 여권을 발급받아 신분증으로 사용한다. 익명의 판매자는 "여권번호 자체는 큰 의미는 없지만 유출된 다른 정보와 함께 피싱공격에 사용될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러시아 기술정보부는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관련해 "대조 결과 익명의 판매자가 제공한 자료는 실제 유권자 정보와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사실 확인을 위해 다크넷을 포함한 온라인 사이트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리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당국 관계자도 " 모스크바 시정부 서버는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으며 올해 서버에서 정보가 유출된 일이 없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러시아 개헌 국민투표를 하면서 모스크바와 니즈니노브고로드 두 지역만 블록체인 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투표를 허용했다. 블록체인 기반 투표시스템은 데이터 공개, 위변조 방지 등의 기술 특성을 투표의 공정성, 투명성, 보안 수준을 강화해줄 것으로 기대 모았으나 러시아에서 진행한 블록체인 개헌 투표가 가동 직후부터 여러 오류로 인해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 자체에 대한 의문도 제기된 바 있다.

관련기사: 러시아 블록체인 개헌 투표, 가동 직후부터 오류 투성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8-11 13:48:23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