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코로나19에도 블록체인 산업, 고용 수요 꾸준히 증가

    • 입력 2020-03-30 15:38
    • |
    • 수정 2020-03-30 15:38

코로나19 의 펜데믹 현상에도 블록체인 산업 구인 활동 꾸준히 급증해

[블록체인 인재 고용 꾸준히 급증해 ⓒTVCC]


신종 코로나 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침체와 실업률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블록체인 인재를 찾는 기업 수요는 여전히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해 말 미국 실업률은 3.5%로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함에 따라 현재 미국 주 정부 15곳 이상이 행정 명령을 통해 필수 업종을 제외한 시설, 매장 등을 휴업시켰다. 이로 인해 실업률이 최고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면, 코로나 19 확산에 경제 침체기 우려 속에서도 블록체인 산업 내 구인 활동을 계속되고 있다. 암호화폐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으로 시장은 타격을 받았지만, 미국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이 직원을 10%가량 증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현재 800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몇 주 내 67명을 추가 고용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블록체인•암호화폐 전문 인재에 대한 수요는 최근 몇 년간 증가했다. 특히 딜로이트, IBM, 액센츄어, 시스코 등 글로벌 대기업 및 금융 기업에서 뚜렷한 수요 증가가 나타났다.

중국 구인구직 플랫폼 즈렌자오핀는 2019년 3분기 기준 블록체인 인재 수요는 공급의 7.12배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블록체인은 링크드인에서 가장 많이 찾는 실무 역량 1위에 올랐다. 링크드인은 '직업 동향 보고서'에서 올해 블록체인 기술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에서 가장 고용 수요가 많은 실무 역량(hard skill)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채굴기 제조업체 비트메인의 우지한 공동창업자는 암호화폐 산업이 코로나19 여파를 떨쳐낼 수 있다고 낙관한 바 있다.

우지한 대표는 "중국과 이웃국가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코로나19를 두 달 내 회복할 수 있다"고 예상했으며, 각국이 펼치고 있는 양적 완화 정책으로 자금이 비트코인 등 기타 자산으로 이동하리라 전망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3-31 11:09:03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