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빗썸과 후오비 거래소, 다크코인'모네로' 상장폐지 하지 않아

    • 입력 2020-03-26 15:16
    • |
    • 수정 2020-03-26 15:20
[다크코인 모네로(XMR) ⓒTVCC]

현지 시간 26일 빗썸은 ‘N번방 사건’에 범죄에 사용된 모네로를 상장 폐지하거나 투자유의 종목으로 지정하지 않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암호화폐 투자유의 종목 지정 정책을 통해 ‘암호화폐가 형사상 범죄의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거나 기타 형사사건과 연관된 것이 명확한 경우 투자유의 종목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사회적으로 큰 이슈인 ’N번방 사건’에서 입장료로 다크코인인 모네로가 사용되었다. 업비트와 다른 거래소에서는 지난해 모네로 등 다크코인에 관련해 상장 폐지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 국내 거래소에서는 빗썸과 후오비 거래소에서 유통되고 있다.

모네로는 완전한 익명성을 유지한 채 금융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게 되어있다. 발신자, 잔액, 이체 금액 등을 투명하게 확인 할 우 있지 않아 누가, 언제, 누구에게 얼마를 보냈는지도 확인하기가 어렵다. 또한 수신자도 랜덤으로 일회용 주소를 생성하기 때문에 수신자 추적도 어렵다. 이러한 모네로는 다크코인으로 범죄에 악용될 우려가 있다.

빗썸 관계자는 “투자자 보호, 범죄 악용 가능성 등 모든 측면에서 상장 유지 여부 및 투자유의 종목 지정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당국의 가이드라인이 나올 시 선행적으로 규제에 부합하는 조처를 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오비 코리아 관계자도 “모네로를 투자유의 종목으로 지정하거나 상장 폐지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빗썸과 후오비 코리아 거래소에서는 다크코인인 대시코인(Dash), 지캐시(Zcash), 모네로(Monero), 버지(Verge,XVG) 등이 거래되고 있다. 특히 2018년 모네로는 '북한 불법 자금 조달에 활용'된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다크코인으로 알려진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3-27 11:58:24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