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 입장료로 가상자산 받아

    • 입력 2020-03-24 15:26
    • |
    • 수정 2020-03-24 15:26

가상자산 보낸 회원 일부, 거래소서 명단 확보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 입장료로 가상자산 받아
[출처 : SBS]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주빈(25)이 입장료 명목으로 가상자산(암호화폐)을 받은 것이 포착됐다.

23일 SBS 등 국내 미디어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피해자 74명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을 불법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사건의 피의자 조씨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원을 공개 보도했다.

지난 2018년 12월부터 이달까지 조주빈은 ‘박사’라는 이름으로 텔레그램 채팅방 ‘박사방’을 여러 개를 개설,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다. 박사방은 텔레그램 N번방의 일종으로 텔레그램 N번방의 최초 운용자로 알려진 ‘갓갓’이 사라진 후 조주빈은 ‘박사’라는 이름으로 박사방을 개설했다.

온라인상에서 ‘스폰 알바’에 지원한 여성들을 유인해 나체사진을 받고, 이를 미끼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강요했다. 그는 박사방을 운영하며 유저들에게 일정 금액의 ‘입장료’를 받고 해당 영상을 공유했다.

그는 ‘맛보기(무료)’ 대화방을 운영한 뒤, 영상의 수위에 따라 1단계 20만~25만 원, 2단계 70만 원, 3단계 150만 원 수준의 유료 대화방을 개설했다. 조씨는 유료방 참여자들에게 가상자산으로 금전적인 대가를 받았다. 또한 가상자산을 사용할 줄 모르는 회원들에게 B사 명의 국내 은행 계좌로 현금을 보내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미 지난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B사를 압수수색해 조씨에게 가상화폐를 보낸 회원 명단 일부를 확보했으며, 이를 토대로 이들의 정확한 신상정보와 송금 횟수, 송금액 등을 확인 중이다.

조씨는 박사방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는 회원들에게 자금 세탁이나 착취물 유포, 대화방 운영, 성폭행 등을 지시했다. 유료회원은 많게는 1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총 74명으로 이 중 미성년자가 16명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경찰은 N번방 사건의 3대 핵심 운영자 중 박사 조씨와 와치맨 A(38·회사원)씨 외에 공범 12명을 검거(이 중 4명을 구속 수사)했으며, 텔레그램 N번방 최초 운영자로 추정되는 ‘갓갓’을 추적 중이다. 갓갓 역시 유력 용의자를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아야 한다.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8일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달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게시돼 현재까지 240만 동의를 돌파하며 ‘역대 최다 동의’를 기록했다. 또 20일 시작된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한다’는 청원은 나흘 만에 170만 동의를 넘는 등 연이어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한편 조씨는 2018년 인천에 있는 한 전문대를 졸업했으며, 재학 당시 대학신문사에서 편집국장으로 활동했다. 최근 SNS를 통해 당시 그가 쓴 칼럼 ‘실수를 기회로’가 확산됐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3-25 11:16:46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