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SK텔레콤-연세의료원, 국내 최초 ‘5G 디지털혁신병원’ 출범

    • 입력 2019-04-29 12:21
▲ 26일 SK텔레콤 을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SK텔레콤 박정호 CEO(사진 왼쪽)와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처 : SK텔레콤]

28일 SK텔레콤과 연세대학교 의료원(이하 연세의료원)이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5G·AI·미디어 등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5G 디지털혁신병원’ 구축 협약을 지난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SK텔레콤 박정호 CEO와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2020년 2월 개원 예정인 ‘(신축)용인세브란스’ 병원에 국내 최초로 5G 망을 구축하고 특화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SK텔레콤은 이번 ‘5G 디지털혁신병원’ 구축에 자사가 보유한 5G·AI·IoT·미디어 분야 기술 역량을 결집한다. ‘5G 디지털혁신병원’ 병실에는 AI 스피커 누구(NUGU)가 설치된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음성 명령만으로 침대 ? 조명 ? 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할 수 있으며, 위급상황 발생 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간호 스테이션과 음성 통화를 할 수 있다.

병원 내 위치 측위와 3D 맵핑을 통한 AR(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솔루션도 적용해 환자와 보호자는 스마트폰의 AR 표지판을 따라 검사실 등의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으며 보안도 대폭 강화된다. 또한 의료진은 안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에 출입이 가능해져 진료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정호 CEO는 “이동통신과 의료 업계 간 협력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보안솔루션 등 ICT패밀리社의 기술과 서비스까지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병원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은 “현시대는 첨단 디지털시대로, 의료기관에서도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은 첨단 혁신기술들을 적용하는 지능형 디지털병원으로써 연세의료원의 핵심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경@tvcc.publishdemo.com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19-09-03 11:03:51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